중국 공용자전거 서비스

共享单车
(gòngxiǎngdānchē)

조회수 5489

서울엔 따릉이, 부산엔 ofo, 수원에 모바이크!

공용자전거 서비스, 중국이 한국보다 먼저
시작되었다?





(▲우리나라의 공용자전거, 서울 자전거 따릉이)


요즘 길거리에서 노란색, 주황색, 초록색 자전거를 쉽게 볼 수 있는데요. 바로 '공용자전거 서비스' 입니다. 하지만 잠깐! 공용자전거 서비스가 중국에서 우리나라보다 먼저 시작되었다는 사실 알고 계시나요?!





(▲베이징에서 볼 수있는 공용자전거(모바이크), 베이징의 맑은하늘)


대기오염, 교통난으로 큰 문제가 되고 있는 중국에서 먼저 시작되었다고?'라고 의문을 가질 수 있지만, 중국은 몇 년 전부터 이미 공유자전거가 활성화되었고, 실제로 중국은 예전과는 다른 하늘색을 가지고 있답니다. (자전거뿐만 아니라 많은 노력이 있었겠지요?)





(▲ofo자전거, 사진출처:바이두)


중국에 공유자전거 서비스가 최초로 도입된 것은 ofo라는 기업이에요. 2014년 설립되었고, 캠퍼스가 큰 북경대학교에서 폐자전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만들어 지면서 시작되었다고 해요. 현재 한국에선 부산에서 이용되는 노란색 자전거입니다. 중국의 'ofo'는 2018년 기준, 세계 250개 도시에서 2억 명이 이용하고 있다고 해요.





(▲MOBIKE)


2015년, ofo보다 늦게 설립되었지만 ofo자전거와 다소 다른 운영방식으로 중국에서 우위를 점하게 된 기업이 있는데요, 바로 'MOBIKE' 입니다. 모바이크는 현재 수원에서 런칭되어 사용되고 있는 주황색 자전거인데, 요즘 수원 어느 곳에서나 많은 학생, 대학생들이 주황색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어요.





(▲중국에서 가장 큰 문제인 '폐자전거', 사진출처:바이두)


골칫거리로 전락, 우리나라에서 계속 볼 수
있을까?

중국의 공유자전거 서비스는 빠른 속도로 세계로 진출하고 있지만 중국 내에서는 폐자전거에 비해 많은 공급량, 공용자전거 서비스의 과잉경쟁, 해외시장에서는 도난 및 파손문제, 허술한 관리로 인해 해외시장에서 철수하고 있다고 해요.
우리나라에서는 반대로 친환경 레저 관광, 지역관광 활성화, 환경보호 등의 사업을 하는데 활용되고 있는데요, 서울, 수원에서는 아직 잘 활용되고 있지만, 부산에서는 벌써 다른 나라와 같이 아무 데나 방치, 자전거의 사유화 문제로 인해 서비스를 대폭 축소하고 있다고 해요.

공유자전거 서비스, 우리나라에서도 계속
이용할 수 있을까요?